일본의 태닝 괴담 > 공포 미스테리

본문 바로가기

공포 미스테리

회원가입을 하시면 첨부파일을 이용하여 동영상 MP4 및 MP3파일을 직접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괴담] 일본의 태닝 괴담

본문

b729f939aa3a7ba66f25ca5f472375c8_1708760735_8199.jpg
 


90년대 후반 일본의 10~20대에게 선탠 열풍이 몰아칠 무렵, 어느 10대 여성이 피부를 밝은 다갈색으로 바꾸기 위해 선탠 살롱을 갔다. 


그녀는 건강한 갈색피부를 갖기 위해 한도를 무시하고 계속 여러 가게를 전전한 결과 만족스런 피부를 갖게 되었다.


한데 선탠 살롱을 갔다온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자꾸만 배가 아프고 컨디션이 안 좋아졌다. 


설상가상으로 이상한 냄새가 나자 몸 상태가 나쁜 건 그렇다치더라도 냄새가 나서는 안 되기에 여러번 닦고 씻었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결국 의사에게 진단을 받아본 결과 



"당신의 내장은 이미 선탠 살롱의 시술 때문에 반쯤 익어버린 상태입니다"라는 말을 들었다.



이 말을 들은 여성은 얼굴이 새파래지면서 치료방법을 물었더니 "불가능합니다. 



당신은 익어버린 스테이크를 원상태로 돌릴 수 있겠습니까?"


그 이후 여성은 시름시름 앓다가 몇주 뒤 숨졌다.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적용하기
사운드클라우드 바로가기 : https://soundcloud.com/
우편번호 - 우측 주소검색 클릭하여 검색
주소검색
Note: 기본주소
Note: 상세주소
Note: 장소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110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