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괴담 :: 원숭이의 꿈 > 공포 미스테리

본문 바로가기

공포 미스테리

회원가입을 하시면 첨부파일을 이용하여 동영상 MP4 및 MP3파일을 직접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괴담] 일본 괴담 :: 원숭이의 꿈

본문

나는 꿈 속에서 아무도 없는 전철 역에 서있었습니다.


 아무도 없어서 그런지, 꽤나 음침하고 무섭게 느껴졌어요.


 


그렇게 역에 서있는 중에, 지하철 안내 방송이 들려옵니다.


평범한 안내방송인가 싶었지만​


 


"전철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 전철을 타게 되면 당신은 무서운 일을 겪게 됩니다."


 


이상한 안내방송이였습니다.


 


얼마 뒤 방송처럼 전철이 역에 당도했고, 그 무서운 일이 무얼까 하는 것에 호기심이 생긴 저는


그 무서운 일 이라는 것을 겪어 보고 싶어서 그 전철 안에 탔습니다.


 


'응?'


 


그런데 전철안의 풍경이 조금 이상했습니다.


그 전철 안에는 창백하고 얼굴색이 안좋은 여러 명의 남녀가 일렬로 서 있었습니다.


 


그 풍경에 저는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아, 정말 이상한 꿈이구나..'


 


이건 꿈이니까 자유롭게 깨어날 수 있겠지? 라는 생각으로 나는 뒤에서 세 번째 자리에 앉았습니다.


생생한 현장감이 있었고, 사람이 다 탄 것 같아 또 다시 이상한 기계음으로 안내방송이 들렸습니다.


 


"출발합니다~"


 


안내방송이 들렸고, 전철이 출발했습니다.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지 기대감과 가슴이 두근거렸습니다.


 전철은 역에서 빠져나가더니 바로 터널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짙은 파란색 불빛이 터널 안을 비추고 있었습니다.


 


전 생각했습니다.


 


'어..? 이거 어렸을 때 탔던 원숭이열차하고 똑같은데?'


 


왠지 모르게 데자뷰 현상이 일어나는 것 같아 좀 무서웠죠.


그 때 또다시 안내방송이 들렸습니다.


 


"다음은 회 뜨기, 회 뜨기입니다."


 



'응? 회 뜨기란 역이 있었나?'


 


하고 생각하는데 갑자기 뒤에서 뭔가가 찣어지는 소리와 함께 비명이 들렸습니다.


 


뒤를 돌아보는데 전철 가장 앞자리에 앉았던 남자 주변에 괴상한 옷을 입은


몇 명의 난쟁이들이 모여있었습니다.


 


자세히 봤더니 그 남자는 칼로 몸을 난자 당해 있는 것이 정말로 생선 회처럼 되어있었습니다.


 


 


 


남자는 귀가 아플정도로 비명을 지르고, 지독한 냄새가 퍼졌습니다.


내 앞에 앉아있는 여자는 바로 앞에 그 상황이 일어나는데도, 가만히 앞만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나는 생각치도 못했던 상황에 놀라서



'이게 정말로 꿈인가..?!'



하는 느낌에 무서웠습니다.


 


맨 앞자리의 남자는 엄청난 양의 피를 흘리고는 형체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바닥에는 피범벅과 내장이 쏟아졌습니다.


 


그 때 또다시 안내방송이 들렸습니다.


 


"다음은 도려내기, 도려내기입니다."


 


나는 저 이상한 기계음이 나는 안내방송이 들릴 때마다 너무 무서워서


어떻게든 꿈에서 깨어나려고 노력했지만..


 


그게 쉽지가 않았습니다.


난쟁이는 포크와 숟가락으로 내 앞에 있던 여자의 눈을 도려내기 시작하였습니다.


남자와 같이 귀가 아플 정도의 비명을 계속 지르고는 쓰러졌습니다.


 


바닥에는 눈알이 빠져나와있었고 나는 너무 무서워서 떨었습니다.


 


"다음은 다진고기, 다진고기입니다."


 


최악의 방송이였습니다.


 


'아..다음은 내 차례구나..'


 


'빨리 깨어나자, 깨어나자.'


 


무슨 꼴이 날 지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기에 온 몸에 정신을 집중하고, 꿈에서 깨어나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번에는 난쟁이가 내 무릎에 앉고서는 이상한 기계를 들이대었습니다.


나를 다진고기로 만들려고 그런 것 같았습니다.


 


무서워지자 나는


 


"깨어나...!


 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


 


하고 눈을 질끈 감은 채로 빌었습니다.


 


그 기계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가 점점 커지면서 내 얼굴에 바람이 느껴졌고


 


'아,이제 죽었구나'


 


라고 생각한 순간에 갑자기 주변이 조용해졌습니다.


겨우겨우 그 악몽에서 빠져나온 것이였습니다.


 


엄청나게 잔인한 꿈에​ 얼굴에는 식은땀으로 흥건했습니다.


그날 밤에는 잠을 이루지 못했고, 다음 날이 밝았습니다.


 


나는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전부 이 이야기를 해 주었지만,


다들 믿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꿈이기 때문이니까요.


 


그 뒤로 세월이 흘렀습니다.


 


나는 까맣게 그 악몽을 잊고 있었는데, 어느날 밤 그 꿈은 갑작스럽게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출발합니다~"


 


..!!


 


그 꿈이였습니다.


 


옛날에 나를 잠 못이루게 했던 그 악몽.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다음은 다진고기, 다진고기입니다."


 


'그럴리가!!!


그럴리가 없어.!!'


 


그 부분부터 시작된 꿈에 저는 바로 알아버렸습니다.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난쟁이들이 내 앞에 앉은 여자의 눈을 도려낸 뒤. 제 차례가 다가오자


 


나는 그 때처럼 온몸에 정신을 집중하고


 


'깨어나라...! 제발...!!!'


 


하고 빌었는데, 이번 꿈에서는 깨어나지가 않았습니다.


절망적이였습니다.


 


'제발 깨어나라...!!!


 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깨어나...!!!'


 


순간 조용해졌습니다.


 


그 때처럼 꿈에서 탈출한건가 하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습니다.


 


어떻게 간신히 도망쳤나 하고 눈을 뜨려던 순간


 


"또 도망가십니까~?


소용 없어요~다음에 다시 보게 되면 그 때가 마지막이니까요~"


 


하며 안내방송이 들렸습니다.


다음에 이 꿈을 꾸게 되면



현실세계에서는 심장마비,


꿈 쪽 세계에서는 다진고기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적용하기
사운드클라우드 바로가기 : https://soundcloud.com/
우편번호 - 우측 주소검색 클릭하여 검색
주소검색
Note: 기본주소
Note: 상세주소
Note: 장소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99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