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 유럽을 공포에 빠트린 인류의 적 > 한국사 세계사

본문 바로가기

한국사 세계사

회원가입을 하시면 첨부파일을 이용하여 동영상 MP4 및 MP3파일을 직접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세계사] 중세 유럽을 공포에 빠트린 인류의 적

본문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468_977.jpg


그거슨 늑대였고요


 


늑대의 생태를 자세히 뜯어보면


1. 넓은 영역을 가지고


2. 고도로 발전된 무리 생활을 하며


3. 주변 동물들을 무리 사냥한다


는 특징이 있는데 이는 원시 인류와 아주 비슷한 생활 양식이었다


 


필연적으로 늑대는 인간과 경쟁할 수 밖에 없었으며 생존을 위한 전쟁을 치룰 수 밖에 없었다


늑대와 인간의 경쟁은 인간의 도구가 발달하고, 늑대와 동등한 능력을 가진 배신'견'들이 인간 쪽에 붙으면서 전세는 점차 인간 쪽으로 기울어갔고, 고대가 되자 늑대들은 인간이 오지 않는 숲이나 오지로 도망치게 되었다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488_6815.png

(인간과 늑대의 경쟁에서 큰 변수를 만든 무시무시한 배신자.jpg)


 


하지만 유럽은 중세까지만 하더라도 인간이 개척한 마을과 도시보다


숲이 더 넓었고 숲 속에서 늑대들은 무리를 만들고 사냥하거나 인간이 키우는 양을 공격하기도 했다


영역의식 때문인지 오랜 전쟁에서 패배하고 얻은 교훈인지 늑대들은 자신의 영역에 침범한 인간은 공격하되 인간의 영역을 적극적으로 공격하지는 않았지만


 


극심한 겨울이 오거나 사냥감이 부족해지면 늑대들도 조직적으로 인간 영역을 공격해왔다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505_58.jpg
 

늑대들이 도시나 농촌을 공격했다는 사례가 지금까지도 전해져 오는데


소설로도 만들어진 1450년, 늑대의 파리 공격이 유명하다


 


파리는 큰 도시여서 외부가 벽으로 둘러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굶주림을 참지 못한 늑대 무리가 벽의 틈새를 넘어와서 사람들을 공격했고, 늑대들이 시내를 점거하면서 파리는 혼란과 공포에 빠져버린다


지금처럼 통신이 발달하거나 드론을 띄울 수도 없었던 시기였기에 군대라고 뭐 딱히 뾰족한 수가 없었는데, 파리 시민들과 숙련된 사냥꾼들이 미끼를 놓아 늑대를 모으고 우두머리를 잡아버리면서 늑대들은 파리에서 도망쳤다


 


늑대 우두머리의 시체는 대성당 옆에 전시되었는데 이 늑대는 사람을 40명이나 죽였기에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시체에 돌을 던졌다고 한다


 


1765년 파리 북부 수이송에서도 늑대 무리가 마을을 공격해서 임산부와 아이같이 약한 사람을 골라 사냥했고, 사람들은 희생자들의 시체를 모아 미끼로 두어서 늑대들을 모은 다음 포위해서 공격하기도 했다


 


늑대 일부가 포위망을 뚫고 도망쳤지만 지역 민병대원이 추적 끝에 죽이는데 성공했고, 이 소식을 들은 루이 15세는 이 민병대원에게 용기에 대한 포상으로 300 리브스의 상금을 주었다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519_6244.jpg
 

이렇게 도시나 마을을 공격하는 사례도 드문드문 있었지만


영역이 모호한 중세의 길은 늑대들의 습격이 잊을만하면 나왔다


프랑스에서는 16세기 ~ 19세기까지 늑대의 공격으로 5000명 가까이 희생자가 나왔고


러시아 제국에서는 1871년 한해동안만 164명이 늑대의 공격으로 죽었다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534_0291.jpg
 

(사람의 머리부터 먹으려는 흉폭한 늑대)


 


인류가 총이라는 강력한 도구를 얻었지만 늑대는 여전히 무서운 존재였다


1차 대전 때 민스크의 굶주린 늑대 무리는 러시아와 독일군을 공격했고


이로 인한 피해가 커지면서 양측 군대가 일시적으로 휴전하고 늑대를 사냥하기도 했다


T-34가 굴러다니고 핵폭탄이 떨어지는 2차 대전 때도 동부전선에서 군인들은 늑대들의 공격을 받았다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549_8702.jpg
 

인간과 비슷하면서 가장 오래 싸워온 적이다보니 늑대는 고대부터 지금까지 여러가지 이미지가 더해져왔다


 


늑대에 물렸다가 간신히 살아난 사람이 광견병에 걸려서 이상하게 변한걸 보고 늑대인간 신화가 만들어졌으며 동화에서는 폭력적이고 잔인한 악당으로 등장한다


 


인간과 비슷하게 무리 생활을 하면서 인간이 살지 않는 땅을 지배한다는 신비한 이미지로 여러 국가에서 숭상받기도 했는데, 로마의 로물루스, 레무스도 늑대 젖을 먹고 살아났으며 독일에서는 자연신의 모습으로 늑대가 나타나기도 한다


 


몽골은 늑대를 조상신으로 여겼다


9d2c4a867fe71a2858a527d7b098b5ff_1707062566_3277.png


(늙은 양치기의 상주 - 영국의 동물화가 '에드윈 린드시어')


 


사촌 형은 공포의 괴물이나 신비한 신령의 이미지가 박혀버렸지만


그래도 댕댕이는 인간의 가장 가까운 친구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포인트 1,002,700
경험치 8,108
[레벨 9] - 진행률 51%
가입일
2024-01-30 13:10:21
서명
This too, shall pass 이 또한 지나가리라
자기소개
사이트 주인장입니다

댓글목록2

솔로마스터님의 댓글

profile_image
그리고 늑대가 왜 한반도에서 난리를 못쳤는가 하면 바로 호랑이 때문이다.

실제로 호랑이는 자기 영역에서 경쟁자 ( 늑대/표범 등 )을 발견할 경우 처절하게 추적해서 완전히 몰살을 시켜버렸다고 전해진다

솔로마스터님의 댓글

profile_image

댓글쓰기

적용하기
적용하기
사운드클라우드 바로가기 : https://soundcloud.com/
우편번호 - 우측 주소검색 클릭하여 검색
주소검색
Note: 기본주소
Note: 상세주소
Note: 장소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16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게시판 전체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