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석 제거 시술 > 공포 미스테리

본문 바로가기

공포 미스테리

회원가입을 하시면 첨부파일을 이용하여 동영상 MP4 및 MP3파일을 직접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괴담] 치석 제거 시술

본문

나는 치위생사로 일하고 있다.


그날은 환자의 치석을 제거하고 있었다.


 


평소에는 눈을 감고 중얼중얼 자기 취미 이야기를 늘어놓으며


시술을 받는 중년 남자분이었는데


이상하게도 그날은 계속 눈을 뜬 채 아무 말이 없었다.


 


내 얼굴을 바라본다기보다는,


천장 쪽으로 시선이 왔다 갔다 하고 있었다.


 


시술 도중 부탁하는 것들은 문제없이 따라주셨기에


굳이 이유를 묻지는 않았다.


 


우리 의원에서는 치석을 제거할 때 물이 꽤 많이 튀는 편이다.


그래서 턱받이를 하고 얼굴 쪽에도 수건을 올려 물 묻는 것을 방지하려 했다.


 


하지만 얼굴에 수건을 올리려니,


환자분은 고개를 작게 저었다.


 


어쩔 수 없이 얼굴에는 최대한 물이 튀지 않도록 노력하며


그대로 시술을 이어갔다.


 


시술이 끝난 뒤, 뒷정리를 하며


왜 얼굴에 수건을 얹지 말라고 했는지 여쭤봤다.


 


[계속 경계하지 않으면 입에 들어와 버린단 말이야.]


 


정말로 입에 들어오려는 귀신을 본 것인지,


그냥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 아저씨였는지는 모를 일이다.


 


하지만 무언가 보일 땐 무시하는 것 말고도,


계속 바라봐야 할 때도 있다는 걸 느꼈다.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적용하기
사운드클라우드 바로가기 : https://soundcloud.com/
우편번호 - 우측 주소검색 클릭하여 검색
주소검색
Note: 기본주소
Note: 상세주소
Note: 장소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91 건 - 1 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게시판 전체검색